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
 


한아시아 PANN

B book 8월호(August 2020)

e-book

PANN

▒ 해외 북한식당 이용 자제 ▒

hit : 5366, scrab : 0, recommended : 1
 

기고문 내용(全文)

 

 

해외 북한식당 이용 자제  
                                                 

                                                                                                                       (문화일보 기고문)

 


단골 식당 하나가 있었다. 그런데 알고 보니 호시탐탐 당신을 해코지하려던 못된 이웃이 운영하는 곳이었다. 식당에서 보인 당신의 일거수 일투족은 감쪽같이 그 이웃의 눈과 귀에 들어가고 있었다. 게다가 종업원들도 업주로부터 노예나 다름없는 대우를 받고 있었다. 이 모든 사실을 알게 됐다면 이 식당을 다시 찾을까?

 

최근 정부가 몇몇 재외공관 홈페이지에 ‘북한식당 이용 자제’ 공지문을 게재한 것을 두고 말들이 많다. 일부 언론은 냉전적 시각에서 나온 유치한 발상으로 경제적 효과가 없을 뿐 아니라, 남북 관계에 악영향만 주게 됐다고 비판하고 있다. 여기에 야당의 고위 관계자도 “외국에 나가 있는 북한 식당이 돈을 벌면 얼마나 벌겠느냐, 외국에서 우리 민족을 바라보는 눈이 얼마나 처량할지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며 가세하고 나섰다. 하지만 해외의 북한식당에 종사한 경험이 있는 탈북자들의 증언을 종합해 보면 이 같은 주장은 사실과 거리가 멀다는 점을 쉽게 알 수 있다.

 

첫째, 전 세계적으로 100여 곳이 영업중인 것으로 알려진 북한식당이 벌어들인 외화의 대부분을 김정은의 사금고(私金庫) 역할을 하는 ‘당 39호실’에 바쳐 온 사실은 너무나 명백하다. 액수의 크기가 문제가 아니다. 북한식당에서 나오는 외화가 핵과 미사일 개발에 직접 사용되는지 아닌지도 핵심이 아니다. 문제는 북한식당을 활용한 외화벌이가 김정은에게 재정적 여유를 제공한다는 사실이다. 즉, 북한 정권이 큰 고민 없이 보다 손쉽게 대한민국을 위협할 핵과 미사일 등 군사력 증강과 북한 주민을 괴롭힐 통제 조치 강화에 나설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 준다는 말이다.

 

둘째, 북한은 해외 식당을 대남(對南) 공작의 무대로 이용하고 있다. 국가안전보위부 등 공작기관은 직접 식당을 경영하면서 다른 기관이 운영하는 식당에도 요원들을 파견해 정보수집 활동을 벌이고 있다. 거의 모든 해외 북한식당은 종업원들로 하여금 출입 한국인들의 신원, 대화 내용, 사진 등을 은밀히 정리해 공작기관 요원에게 보고토록 하고 있다. 일부 식당에서는 아예 도청 장까지 설치해 두고 있다는 것도 탈북자 사이에서는 공공연한 비밀이다. 어떤 식당은 심각한 영업 부진에도 불구하고 공작 거점으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아 계속 유지되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혹 북한식당을 방문한 한국인 가운데 특정인을 북한이 이용가치가 있다고 판단할 경우, 그 사람의 신변 안전을 누가 장담할 수 있을 지 의문이다.

 

셋째, 해외 북한식당은 인권 유린의 온상이다. 종업원들은 식자재 구입과 같은 공적인 일을 제외하고는 외부 출입을 제한당한 채 강제 집단생활을 강요 받고 있다. 외출할 때에도 상호 감시가 가능하게 서너 명 이상 반드시 동행하게 돼 있다. 특히 단속이 느슨한 아시아지역 소재 식당에서는 외모가 출중한 여종업원들이 고객들을 상대로 성매매까지 동원되고 있다고 전해진다. 그러면서도 이들이 실제 손에 넣는 돈은 숙식비와 각종 명목의 지원금을 제외하고 나면 월 수십 달러 남짓으로 임금 착취가 극심하다. 요즘 국내에서는 커피 소비가 폭발적으로 늘면서 제3세계 커피 재배농가를 착취해 온 거대 다국적 식음료 업체들의 횡포가 재조명되고, 이들 농가에 정당한 대가를 돌려주자는 취지의 ‘공정무역 커피’에 대한 관심도 더불어 높아지고 있다. 그런데 북한식당에 대해선 왜 같은 잣대가 작용되지 않는지 되묻고 싶다.

 

결국 해외 북한식당은 남북 민간교류가 꽃피는 훈훈한 마당이 아니라 온갖 불법과 인권 탄압, 그리고 대한민국에 대한 직∙간접적 위협이 자행되는 검은 공간이다. 정부가 국민이 그런 곳에 출입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하는 건 당연한 의무다.

 

작성자: 한아시아 , 작성일 : , 수정일 :
댓글 7 | 엮인글 0

▒ 북한의 대남 사이버공작 실상 및 시사점 ▒
다음글이 없습니다.



인기글

마켓플레이스

한국화장품

한국화장품 판매 1. AMPLE:N PEPT...

캔자판기.커피자

현재 방콕내 학교와 공장등에서 운영중입니다 ...

옷 팔아요~

35. 톰브라운 반팔티사이즈 1판매가 6천바트...

프리미엄 정보


%3Ca+href%3D%22..%2Fthai%2F%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HOME%3C%2Fspan%3E%3C%2Fa%3E+%3E+%3Ca+href%3D%22..%2Fthai%2Fthailand.php%22+class%3D%22Klocation%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I%E2%99%A1%ED%83%9C%EA%B5%AD%3C%2Fspan%3E%3C%2Fa%3E+%3E+%3Ca+href%3D%22..%2Fthai%2Fthailand.php%3Fmid%3D22%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ED%83%9C%EA%B5%AD%EC%B9%BC%EB%9F%BC%3C%2Fspan%3E%3C%2Fa%3E+%3E+%3Ca+href%3D%22..%2Fthai%2Fthailand.php%3Fmid%3D42%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EC%9E%90%EC%9C%A0%EC%B9%BC%EB%9F%BC%3C%2Fspan%3E%3C%2Fa%3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