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모바일


한아시아 PANN

B book 5월호(May 2020)

e-book

PANN

아버지를 팝니다...

hit : 5103, scrab : 0, recommended : 0
 

"아버지를 팝니다.."


어느 날 신문광고에 일금 일십 만원에

아버지를 팔겠다고 적혀 있었다.

많은 사람들은 이 광고를 바라보고 혀를 찼다.

"세상이 말세다"



이 광고를 보고 부모 없는 설움을 지녔던

한 부부가 새벽같이 달려갔다.

넓은 정원에서 꽃밭에 물을 주고 있던 할아버지가

어떻게 왔냐며 빙긋 웃음을 지으시더니,

"내가 잘 아는 할아버지인데 그 할아버지 몸이 좋지 않아요.

그런 할아버지를 왜 사려고..."

젊은 부부는 모두가 어릴 때

부모를 여의고 고아처럼 살다 결혼했기 때문에

부모 없는 설움이 늘 가슴에 남아 있었다는 것이다.



아프거나 집안이 어렵지 않은 가정이라면

누가 아버지를 팔겠다고 광고를 내겠느냐고.

비록 넉넉하게 살아가고 있지는 않지만

어려운 가운데서도 아기자기하게 살아가고 있는

우리 부부에게도 아버지를 모실 수 있는 기회가

왔다 싶어서 달려왔다고 하였다.



이들 부부를 물끄러미 바라보던 할아버지가

고개를 끄덕이며 돈을 달라고 하였다.

젊은 부부는 정성스럽게 가지런히 담은

흰 봉투 하나를 할아버지에게 내어놓았다.

할아버지는 돈 봉투를 받아들고 나서

그 할아버지도 정리할 것이 있어서 그러니

일주일 후에 다시 이곳에 오라고 하였다.



일주일 후 젊은 부부는 다시금 그 집을 찾았다.

기다리고 있던 할아버지가 반갑게 맞이하면서

"어서 오게나. 나의 아들과 며느리야" 하시면서

"사실 내가 너희에게 팔렸으니

응당 내가 너희들을 따라가야 하겠지만

너희가 이 집으로 식구를 데려 오너라" 고 하셨다.



젊은 부부는

"저희에게 아버지로 팔렸으면 저희를 따라 가셔야지요,

비록 저희들은 넉넉하게 살지는 않지만

그곳에는 사랑이 있답니다" 라고 고집했다.



할아버지는 진정 흐뭇한 마음으로

"너희는 참으로 착한 사람들이다.


너희가 부모를 섬기러 왔으니 진정 내 아들이다.

그러하니 내가 가진 모든 것은 곧 너희 것이며

너희는 나로 인해 남부럽지 않게 살게 될 것이다.


이것은 너희가 가진 아름다운 마음 때문에

복을 불러들인 것이다" 라고 하시고는

기뻐하시며 자식들의 절을 받았습니다.



주고자 하는 자는 다시 얻게 됩니다

작성자: 바보3 , 작성일 : , 수정일 :
댓글 43 | 엮인글 0

▒ 북한의 대남 사이버공작 실상 및 시사점 ▒
다음글이 없습니다.



인기글

마켓플레이스

장/단기 렌트

장/단기 렌트합니다. 월 10,000 밧 (...

컴퓨터 판매 i

Intel(R) Core(TM) i3 CPU ...

여성용 풀세트

여성용 골프채 풀세트드라이버 : Larouge...

프리미엄 정보


%3Ca+href%3D%22..%2Fthai%2F%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HOME%3C%2Fspan%3E%3C%2Fa%3E+%3E+%3Ca+href%3D%22..%2Fthai%2Fthailand.php%22+class%3D%22Klocation%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I%E2%99%A1%ED%83%9C%EA%B5%AD%3C%2Fspan%3E%3C%2Fa%3E+%3E+%3Ca+href%3D%22..%2Fthai%2Fthailand.php%3Fmid%3D22%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ED%83%9C%EA%B5%AD%EC%B9%BC%EB%9F%BC%3C%2Fspan%3E%3C%2Fa%3E+%3E+%3Ca+href%3D%22..%2Fthai%2Fthailand.php%3Fmid%3D42%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EC%9E%90%EC%9C%A0%EC%B9%BC%EB%9F%BC%3C%2Fspan%3E%3C%2Fa%3E